banner1
한국어

사랑합니다. 나의 아버지, 나의 어머니 !!!!. (kasda.com) 

2015.02.11 20:13

남경진 조회 수:227





사랑합니다 나의어머니, 아버지!ImageProxy.mvc?bicild=&canary=zsK7wo9Y%2

우리 어머니는 엄마가 보고 싶지 않은 줄 알았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첫사랑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친구가 한 사람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절대 아프지 않는 분인 줄 알았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어렸을 때부터 아무 꿈도 품은 적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늦게 주무시고 새벽에 일어 나셔서 처음부터 잠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좋아 하시는 음식이 없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짧은 파마머리만 좋아하신 줄 알았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얼굴이 고와지고 몸매가 관리에 전혀 관심이 없으신 줄 알았습니다.
우리 어머니는 우리가 전화를 길게 하는것을 좋아 하시지 않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어머니는언제까지나 우리 곁에 계실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단 하루라도 쉬는것을 좋아하지 않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웃는걸 모르시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딸이 시집가는 것을 보시고마냥 기뻐만 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어머니 외에 아는 여자는 한 사람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배가 불러와 비싼음식 앞에서 빨리 일어나시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양복입고 넥타이 매는것을 싫어 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 안주머니에 늘 돈이 넉넉히 들어 있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좋아 하시는 운동도, 취미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우리가 하는 말을 귀담아 듣지 않으시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아무리 깊고 험한길을 걸어가도 두려워 하시지 않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 눈물이 한 방울도 없는 줄 알았습니다.
우리 아버지는 우리가 객지 생활을 좋아하시는 줄 알았습니다.

 ImageProxy.mvc?bicild=&canary=zsK7wo9Y%2

나, 당신의 자식이었을때 미처 몰랐습니다.

나, 70-80 다되어 부모님께 효도 못한게 후회되는 이제야 겨우 철이 들었습니다
당신이 그랬었듯, 나도 이제 당신처럼 내 자식의 부모가 되어보니 알겠습니다.
참으로 어리석게도 이제서야 알아차린 당신의 가슴과 그 눈물을 가슴에 담고
당신의 사랑이 무척 그리운 이 시간에 멀리서 지켜보시는 고마운 두분께 소리쳐 외쳐봅니다.

"사랑합니다... 아버지, 어머니!!! "

너희가 부모를 아느냐
옥이야 금이야 쓰다듬는 어버이의 자식아.........

자식위해 온몸이 부서지도록  땀과 살과 뼈를 깍아 뒷바라지하고,
나이들어 구부러진 허리에 망가진 관절, 눈을 뜨고 사는것 조차도 버거운 몸
비가 올라치면 이미 쑤셔오는 팔과 다리 허리 절둑절둑 병원가서 간단한 치료받고 진통제 
한아름  약국에서 받아오며 무슨 큰 보약이라도 되는듯 약 한알에 아픈 몸 잠시잊고 이렇
 비가 오는날이면 자식들 걱정에 가슴 조리며 어느 한 놈 병원갈때 자가용 한번 모시지 않고

 늙은 어버이 병원비 한번도 넉넉히 주지 않으며 니 자식 학원간다 말 떨어지기 무섭게 자가
용 갖다대고 학원비 늦을새라 미리챙겨 봉투에 넣어두고 너도 부모되어 자식 귀한 줄 알면서
부모 귀한 줄 모르는 너의 삶이 지금의 천대 받는 내 모습일진대.....

 어찌하여 네 부모 불쌍한 줄 모르고 네 자식 귀한 줄 아느냐 그러고도 네가 진정 부모라고 
할수  있겠는가.........
어버이를 어버이라 부를 수 있겠는가 이 말이다   < 퍼온 글 >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사랑합니다 나의어머니, 아버지! 정무흠 2017.05.05 1447
1274 예수재림과 의인들의 첫째 부활(영생의 축복)! 악인들의 둘째 부활과 둘째 사망(지옥불 소멸 심판)!!! 정무흠 2017.05.05 1460
1273 조사심판(재림전심판)은 구원의 기쁜 소식! 예수님이 재판장이시요, 우리의 변호사이시기 때문! 정무흠 2017.05.05 1458
1272 성경에 근거가 없는 일요일이 기독교의 주일이 된 유래 정무흠 2017.04.29 1401
1271 69년간 해로한 부부, 40분 차이로 함께 영면 정무흠 2017.04.27 1468
1270 신장암 투병기 4 - 기도로 후원해주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할렐루야!!! 정무흠 2017.04.14 1538
1269 신장암 투병기 1 - 나를 살리신 분은 예수님이시라! - 청천벽력같은 신장암 발병!!! 정무흠 2017.04.14 1396
1268 신장암 투병기 3 (2017년 3월) -어느덧 천연 치료 2년! 암환자 정목사의 우렁찬 음성도 들어보세요!!! 정무흠 2017.04.13 1503
1267 4월15일 유월절, 부활절 안식일 설교 제목 및 순서 정무흠 2017.04.02 1504
1266 신장암 투병기 2 (2015년)- 14년만의 신장암 재발!!! 암투병하시는 분들과 가족들을 위하여 정무흠 2017.03.23 1462
1265 감사의 노래 - 정무흠 목사의 신장암 치료 간증 감사 설교! - 예수님! 감사합니다! 할렐루야~~~ 정무흠 2017.03.20 1434
1264 신교 자유의 정신과 미국의 헌법 정무흠 2017.03.19 1379
1263 신장암 재발 환자의 치료 체험 간증! 암투병 중인 가족이나 친구가 있으면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1] 정무흠 2017.03.17 1434
1262 2017년 3월 18일 안식일 설교 제목 및 순서 정무흠 2017.03.13 1374
1261 10대 항암 식품 정무흠 2017.03.12 1418
1260 2017년 제1기 제10과 성령, 말씀, 기도 - 정수희 목사 정무흠 2017.03.07 1410
1259 제10과 성령, 말씀, 기도 - 김명호 목사 정무흠 2017.03.07 1388
1258 재능이 탁월했던 슈바이처 박사 정무흠 2017.03.02 1389
1257 은퇴 후에 대추 농사 지어 인도 선교 위해 매년 12만 달러 지원하는 오아시스 농장 안천수 목사 정무흠 2017.02.28 1390
1256 2017년 2월 18일 안식일 설교 제목 및 순서 정무흠 2017.02.14 1604
교회소식
앨범
.
Copyright © grkasda.com All Right Reserved
100 Sheldon Blvd SE, ‎Grand Rapids, MI 49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