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nner1
한국어

하나님과 동행하다가 살아서 승천한 에녹의 삶!!!


(창 5:21) 에녹은 육십오 세에 므두셀라를 낳았고 
(창 5:22) 므두셀라를 낳은 후 삼백 년을 하나님과 동행하며 자녀들을 낳았으며 
(창 5:23) 그는 삼백육십오 세를 살았더라 
(창 5:24) 에녹이 하나님과 동행하더니 하나님이 그를 데려가시므로 세상에 있지 아니하였더라    


1. 하나님과 동행한 에녹

에녹에 관하여 성경은 그가 65세 때 아들을 낳았다고 기록하였다. 그후 그는 3백 년 동안 하나님과 동행하였다. 에녹은 이 옛 시대에 하나님을 사랑하고 공경하였으며 그분의 계명들을 지켰다. 그는 거룩한 계보의 한 사람이요, 참된 신앙의 보존자들의 한 사람이요 약속된 여인의 후손의 선조들 중의 한 사람이었다.

그는 아담으로부터 타락의 어두운 이야기와 그 약속에 나타난 하나님의 은혜에 관한, 위안을 주는 이야기를 배웠다. 그는 오실 구속주를 의지했다. 장남이 태어난 후 에녹은 더 높은 경험에 이르고 하나님과 더 친밀한 교제 가운데로 이끌려 들어갔다. 그는 하나님의 자녀로서의 자신의 의무와 책임을 보다 더 완전히 깨달았다.

아버지에 대한 자녀의 사랑과 그의 보호에 대한 아이의 단순한 신뢰를 볼 때, 또한 그의 장남에 대한 깊은 애정과 부드러움을 마음에 느꼈을 때, 그는 당신의 아들을 사람들에게 선물로 주신 하나님의 그 놀라운 사랑과 하나님의 자녀들이 하늘 아버지 안에서 편히 쉴 수 있는 신뢰의 귀중한 공과를 배웠다.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의 무한하고 측량할 수 없는 사랑이 밤낮 그의 명상의 주제가 되었다. 그는 전심전력을 다하여 그가 살고 있던 주위의 사람들에게 그 사랑을 나타내려고 애썼다.

에녹이 하나님과 동행한 것은 황홀경 속에서나 이상 중에서가 아니라 그의 일상생활의 모든 의무를 행하는 가운데서였다. 세상에서 하나님을 위하여 할 일이 있었던 까닭에 그는 이 세상을 완전히 등진 은둔자가 되지 않았다. 가정에서와 사교 생활에서, 남편이요 아버지로서, 친구로서, 시민으로서 그는 확고부동한 하나님의 종이었다.

에녹의 마음은 하나님의 뜻과 일치하였다. 왜냐하면 “두 사람이 의합지 못하”(암 3:3)면 동행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 거룩한 동행은 3백 년간 계속되었다. 살 날이 얼마 남지 않았거나 예수의 재림이 임박함을 안다면, 훨씬 더 열렬하고 헌신적이 되지 않을 그리스도인들은 거의 없을 것이다. 그러나 에녹의 믿음은 세월이 흐를수록 더욱 강해지고 그의 사랑은 더 열렬하게 되었다.

에녹은 확고부동하고 고도로 세련된 마음의 소유자였으며 지식이 많은 사람이었다. 그는 하나님께 특별한 계시를 받는 영광을 얻었으나 하나님의 위대하심과 완전하심을 항상 느끼면서 하나님과 끊임없이 교제함으로 가장 겸손한 사람들 가운데 하나가 되었다. 하나님과의 연결이 긴밀하게 되면 될수록 자신의 연약함과 불완전함을 더욱더 깊이 느꼈다.

경건하지 않은 자들의 악행이 증가하는 것을 슬퍼하고 그들의 불신행위가 하나님께 대한 그의 존경을 감소시키지나 않을까 염려하여, 에녹은 그들과의 지속적 교제를 피하고 많은 시간을 한적한 곳에서 보내며 묵상과 기도에 전심하였다. 이와 같이 그는 주의 뜻을 실행하려고 그것을 더 분명히 알고자 주의 앞에서 기다렸다. 그에게 있어서 기도는 영혼의 호흡이었으며 그는 바로 하늘의 분위기 가운데서 살았다. 

 

2. 성령 충만한 전도자 에녹


거룩한 천사들을 통하여 하나님께서 에녹에게 홍수로 세상을 멸망시킬 그분의 의도를 나타내셨다. 그분은 또 구속의 경륜을 그에게 더 완전하게 나타내셨다. 예언의 신을 통하여 그분은 그를 홍수 후에 대대(代代)의 사람들과 그리스도의 재림과 세상의 종말에 관계된 큰 사건들을 보여 주셨다.

에녹은 죽은 자에 관하여 근심하였었다. 의인과 악인이 다 같이 흙으로 돌아가고 이것이 그들의 종말인 것같이 그에게는 생각됐었다. 그는 무덤 저편의 의인의 생애를 볼 수 없었다. 그러나 예언적 이상(異像)으로 그는 그리스도의 죽음에 관하여 가르치심을 받았으며 무덤에서 그분의 백성들을 속량하시려고 모든 거룩한 천사들이 수행하는 가운데 영광 중에 임하시는 것을 보았다.

그는 또 그리스도께서 두 번째 나타나실 때의 이 세상의 부패한 상태를 보았다. 그는 이 세상이 유일하신 하나님과 주 예수 그리스도를 부인하고, 율법을 짓밟으며 속죄를 경멸하는 거만하고 참람되며 제멋대로 하는 세대가 될 것을 보았다. 의인이 영광과 존귀로 관을 쓰는 것과 악인들이 주 앞에서 추방되어 불로 멸망당하는 것을 보았다.

에녹은 의의 전도자가 되어 하나님께서 그에게 계시하신 바를 백성들에게 알렸다. 주를 두려워한 자들은 이 거룩한 사람을 찾아와 그의 교훈을 받고 그와 함께 기도하였다. 그는 또한 공적으로도 일하며, 경고의 말씀을 듣고자 하는 모든 자에게 하나님의 기별을 전하였다. 그의 사업은 셋 족속에게 국한되지 않았다.

가인이 하나님 낯을 피하여 도망하려고 했던 그 지방에서 하나님의 예언자는 그가 이상 가운데 본 놀라운 광경을 알렸다. 그는 “보라 주께서 그 수만의 거룩한 자와 함께 임하셨나니 이는 뭇사람을 심판하사 모든 경건치 않은 자의 경건치 않게 행한 모든 경건치 않은 일…을 인하여 저희를 정죄하려 하심이라.”(유 14, 15)고 선언하였다.

그는 두려움 없이 죄를 책망하였다. 그는 그의 시대의 백성들에게 그리스도 안에 있는 하나님의 사랑을 설교하며 그들의 악행을 버리라고 간청하면서 도처에 횡행하는 죄악을 책망하고 범죄자들에게 분명히 심판이 내릴 것이라고 그의 세대 사람들에게 경고하였다. 에녹을 통하여 말씀하신 분은 그리스도의 영이셨다. 그 영은 언제나 사랑과 동정과 간청의 말씀만 하시는 것이 아니다. 거룩한 사람들이 한 말은 언제나 부드러운 것들만이 아니다. 하나님께서는 좌우에 날선 검같이 날카롭고 예리한 것을 말하도록 그분의 사자들의 마음과 입술에 진리를 두신다.

당신의 종을 감동시키는 하나님의 능력은 듣는 자에게 느껴졌다. 그 경고에 유의하여 자기의 죄를 버리는 사람도 있었으나 다수의 사람들은 엄숙한 기별을 조소하고 더 담대하게 악한 길로 나아갔다. 말세에도 하나님의 종들이 비슷한 기별을 세상에 전하기로 되어 있고, 그것 역시 불신과 조롱으로 받아들여질 것이다. 홍수 이전 세계는 하나님과 동행한 그의 경고의 말을 거절하였다. 이와 같이 마지막 세대의 사람들도 주의 사자들의 경고를 경시할 것이다.

활동적인 생활 가운데서도 에녹은 하나님과의 교통을 꿋꿋이 유지하였다. 그의 사업이 더 커지고 더 분주하게 되면 될수록 그는 더 부단히 그리고 열렬하게 기도하였다. 87 그는 어떤 기간들에는 모든 교제 관계를 떠나 있기를 계속하였다. 한동안 백성들 가운데 머물러 교훈과 행실의 모본으로 그들의 유익을 위하여 일한 후에, 그는 물러나서 하나님께서만 나누어 주실 수 있는 거룩한 지식에 주리고 목말라 하면서 한동안 한적한 곳에서 보내곤 하였다.

이와 같이 하나님과 교제함으로 에녹은 점점 더 하나님의 형상을 반영하였다. 그의 얼굴은 거룩한 빛, 예수님의 얼굴에서 비취는 빛으로 빛났다. 그가 하나님과 교통하고 나올 때에 경건하지 아니한 자들까지도 그의 얼굴에 찍힌 하늘의 인상을 경외심을 가지고 바라보았다.

사람들의 사악함은 극에 달하여 그들에게 멸망이 선고되었다. 세월이 흐름에 따라 인간의 죄악의 조수는 점점 깊어졌고 하나님의 심판의 구름은 모여들어 점점 짙어졌다. 그러나 신앙의 증인 에녹은 그의 길에 굳게 서서 경고하고 간청하고 탄원하고 죄악의 조수를 밀어내어 복수의 심판을 멈추게 하려고 노력하였다.

그의 경고가 죄악적이며 쾌락을 좋아하는 백성들에게 무시당하였을지라도, 그는 하나님께서 인정하신 증거를 가졌으며, 하나님께서 그를 죄의 세계에서 하늘의 순결한 희락의 세계로 데려가실 때까지 편만한 죄악에 맞서서 계속 신실하게 싸웠다. 

3. 살아서 승천한 에녹 

그 세대 사람들은 금 은 보석을 모으거나, 이 땅에서 소유물을 축적하는 데 관심을 두지 않는 에녹의 어리석음을 조롱하였다. 그러나 에녹의 마음은 영원한 보화에 있었다. 그는 하늘 도성을 바라보았다. 그는 시온 가운데서 영광 중에 계신 왕을 바라보았다. 그의 생각과 마음은 하늘에 있었으며 그의 대화는 하늘에 관한 것이었다. 이 세상의 사악함이 많으면 많을수록 하나님의 집을 사모하는 그의 마음은 더욱 열렬하였다. 지상에 살면서도 에녹은 믿음으로 빛의 영역에서 살았다.

“마음이 청결한 자는 복이 있나니 저희가 하나님을 볼 것임이요”(마 5:8).

3백 년 동안 에녹은 하늘과 조화되기 위하여 영혼의 순결을 추구해 왔었다. 그는 3세기 동안 하나님과 동행하였었다. 날마다 그는 더 밀접한 연합을 바랐었다. 그 교통은 점점 가까워졌으며 마침내 하나님께서 그를 당신 곁으로 데리고 가셨다. 그는 영원한 세계의 문어귀에 섰었고 그와 축복의 나라는 한 걸음 사이였다. 이제 그 문이 열리고 지상에서 그처럼 오랫동안 이루어졌던 하나님과의 동행은 계속되었다. 그는 거룩한 도성의 문을 통과하였다. 그는 인간으로서 하늘에 들어간 첫째 사람이 되었다.

88 지상에서 그가 없어진 것이 느껴졌다. 날마다 들려오던 그의 경고와 교훈의 음성은 없어졌다. 악인과 의인 양편에서 그가 지상을 떠나는 장면을 목격한 사람들이 있었다. 그가 자주 가는 한적한 곳에 옮겨졌으리라는 희망을 가지고, 그를 사랑한 자들은 훗날 선지자의 생도들이 엘리야가 승천한 후에 그를 찾으려고 노력했던 것처럼 에녹을 부지런히 찾아보았으나 찾지 못하였다. 그들은 하나님께서 그를 데려가셨으므로 그가 있지 않다고 보고하였다.

에녹을 승천시키심으로 주께서는 중대한 공과를 가르치실 계획이셨다. 아담의 죄가 초래한 무서운 결과들 때문에 사람들이 낙담에 빠질 위험이 있었다. 인류에게 무서운 저주가 지워져 있고 우리 모든 사람이 죽을 운명에 처한 이상, “우리가 주를 두려워하고 그분의 법령을 지킨들 무엇이 유익하리요?”라고 많은 사람들이 부르짖으려 하고 있었다. 그러나 하나님께서 아담에게 주시고, 셋에 의하여 반복되고, 에녹에 의하여 실천된 교훈들은 우울과 흑암을 일소하였으며, 아담을 통하여 죽음이 온 것처럼 약속된 구속주를 통하여 불사불멸의 생명이 이를 것이라는 소망을 사람들에게 주었다.

사단은 의인에 대한 보상이나 악인에 대한 형벌이 없다는 것과 사람들이 하나님의 율법을 준수하기는 불가능하다는 신념을 사람들에게 역설하고 있었다. 그러나 에녹의 경우로 하나님께서는 “그가 계신 것과 또한 그가 자기를 찾는 자들에게 상주시는 이”(히 11:6)시라는 것을 선언하셨다.

하나님께서는 그분의 계명을 지키는 자들을 위하여 어떤 일을 행하실지를 보여 주신다. 사람들은, 하나님의 율법을 순종하는 것이 가능하며, 죄 많고 부패한 자들 가운데서 살 때에라도 그들이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유혹을 물리치고 순결하고 거룩하게 될 수 있다는 가르침을 받았다. 그들은 그의 모본 가운데서 그런 생애의 복됨을 보았다. 그리고 그의 승천은, 순종하는 자는 기쁨과 영광과 불멸의 생명을 상급으로 받고 범법자는 정죄와 재앙과 죽음의 판결을 받는다는 장래에 관한 그의 예언이 진리라는 증거였다.

믿음으로 에녹은 “죽음을 보지 않고 옮기웠으니…저는 옮기우기 전에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자라 하는 증거를 받았”(히 11:5)다. 죄악으로 말미암아 멸망 받을 운명에 처한 세상 가운데서 에녹은 하나님과 매우 밀접한 교제의 생애를 살았기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그가 죽음의 권세 아래 들어가는 것을 허용하지 않으셨다.

이 선지자의 경건한 품성은 그리스도께서 재강림하실 때에 “땅에서 구속함을 얻을”(계 14:3) 자들이 달성해야 할 거룩한 상태를 대표한다. 홍수 전 세계에서처럼 그 때에도 죄악이 넘칠 것이다. 사람들은 그들의 부패한 마음의 충동과 기만적인 철학의 가르침을 좇아 하나님의 권위에 대항하여 반역할 것이다.

그러나 에녹과 같이 하나님의 백성들은 마음의 순결과 하나님의 뜻에 일치되기를 구할 것이며 마침내 그리스도의 형상을 반사할 것이다. 에녹처럼 그들은 주의 재림과 범법에 임할 심판에 대하여 세상을 경고할 것이다. 그들은 거룩한 담화와 모범으로 경건치 않은 자들의 죄를 견책할 것이다.

물로 세상이 멸망당하기 전에 에녹이 하늘로 승천한 것처럼, 산 의인들도 불로 세상이 멸망당하기 전에 하늘로 승천할 것이다.

사도는 다음과 같이 말한다. “우리가 다 잠잘 것이 아니요 마지막 나팔에 순식간에 홀연히 다 변화하리니”, “주께서 호령과 천사장의 소리와 하나님의 나팔로 친히 하늘로 좇아 강림하시리”라. “나팔 소리가 나매 죽은 자들이 썩지 아니할 것으로 다시 살고 우리도 변화하리라”, “그리스도 안에서 죽은 자들이 먼저 일어나고 그후에 우리 살아남은 자도 저희와 함께 구름 속으로 끌어올려 공중에서 주를 영접하게 하시리니 그리하여 우리가 항상 주와 함께 있으리라 그러므로 이 여러 말로 서로 위로하라”(고전 15:51, 52; 살전 4:16~18).

(이 글을 읽는 모든 분들이 에녹처럼 하나님과 동행하는 삶을 살아가며, 우리 예수님 영광 중에 재강림하시는 감격의 그날에 에녹처럼 승천하여, 주님과 함께 하늘 본향에서 영원토록 행복하게 살게 되기를 간절히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할렐루야!!!)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하나님과 동행하다가 살아서 승천한 에녹의 삶!!! [1] 정무흠 2016.10.04 941
232 노예 이민 온 요셉의 3대 성공 비결 정무흠 2016.10.01 817
231 복있는 사람 정무흠 2016.09.30 925
230 한성호 목사님의 안식일 옹호에 대한 각개의 반응 정무흠 2016.05.06 1235
229 이런 재림 성도! 집사, 장로, 목사도 있구나!!! 정무흠 2016.02.27 1587
228 그 영광의 빛 속으로 제 1부 정무흠 2016.02.25 1675
227 예수님의 안식일 해방 선언문!!! 정무흠 2016.01.12 1831
226 나의 생애를 인도하신 하나님 - 집필 중 정무흠 2015.12.09 1620
225 그 영광의 빛 속으로 Into the glorious light, 할머니와 손자녀들 Grandma and grandchildren!!! 고 박옥종 집사 장례 예배 사진들!!! 정무흠 2015.12.09 1882
224 작은 일에 충성하라!!! [1] 정무흠 2015.11.29 2473
223 감사의 노래 - 박옥종 정무흠 2015.11.29 1872
222 고요한 새벽 주님과 동행하시던 어머님을 생각하며~~~ 정무흠 2015.11.29 1849
221 자녀들에게 물려주고싶은 최고의 유산!!! 정무흠 2015.11.29 1848
220 가정보다 더 중요한 선교지는 없다! 세상의 어떤 자산보다 소중한 보물!!! 정무흠 2015.11.29 1556
219 아들의 침례식 날 쓴 시!!! 박옥종 정무흠 2015.11.29 1307
218 부모를 공경하라!!! 정무흠 2015.11.29 1606
217 ***선교열에 불타는 유영길 목사님의 북방 선교 개척기 "이름 없이 빛도 없이" 끝!!! 감사합니다! 할렐루야!!! 정무흠 2015.11.29 1255
216 기도 부탁드립니다!!! 신장암 재발했다는 청천벽력 같은 진단을 받고~~~ [1] 정무흠 2015.11.29 1794
215 죽음과의 대면 정무흠 2015.11.27 1277
214 재림 교회 벤 카슨 장로가 미국 대통령이 되기를 간절히 바라는 이유!!! 정무흠 2015.11.27 1291
213 벤 카슨 박사가 하나님의 은혜로 거듭난 그리스도이이라 믿는 세가지 이유!!! 정무흠 2015.11.27 1326
212 신계훈 목사님, 김명호 목사님, 김기곤 목사님의 설교 테잎 듣고 재림 성도가 된 4대째 장로 교인 구역반 교사 부부! 감동적인 간증!!! 정무흠 2015.11.27 1519
211 부흥이란 결국 예수를 아는 것이다!!! 내가 여호와 너희 하나님인 줄 알게 하리라!!! 정무흠 2015.11.26 1217
210 안식일이 항상 신성하게 준수되어 왔다면, 무신론자나 우상숭배자가 결코 생겨날 수 없었을 것이다! 정무흠 2015.11.26 1198
209 하나님의 율법의 인은 넷째 계명에서 발견된다! -각시대의 대쟁투 하권 9장 안식일 회복운동!!! 대한민국 대통령 박근혜-천지만물 창조주 여호와 하나님!!! 정무흠 2015.11.26 1359
208 행복한 삶을 위한 두가지 소중한 선물 정무흠 2015.11.26 1351
207 박근혜 대통령님께 드리는 세 가지 간절한 호소! 우리 모두 기도합시다! 이 일을 위해!!! 정무흠 2015.11.01 1889
206 선교열에 불타는 행복한 여성! 샌디에고 교회 탐슨, 김 집사님의 자서전 "진흙탕 속에서 진주를 찾으시는 하나님" 정무흠 2015.10.21 1471
205 선교열에 불타는 유영길 목사님의 북방 선교 개척기 "이름 없이 빛도 없이" 정무흠 2015.10.21 1497
204 하나님의 뜻을 이루는 삶 정무흠 2015.10.11 1492
203 안식일을 준수하는 7가지 이유!!! 정무흠 2015.05.02 1820
202 사도 바울은 왜 나사렛 이단의 괴수라 불리었을까? 정무흠 2015.04.29 1971
201 스트레스와 신경성 질환 정무흠 2015.04.27 2499
200 주님 계신 가정! 행복한 가정!!! [1] 정무흠 2015.04.18 2214
199 대한민국 건국 인물사 - 정영옥 정무흠 2015.03.27 1947
198 돈이 없으면 선택의 여지도 없다 정무흠 2015.03.27 2098
197 ***선교열에 불타는 유영길 목사님의 북방 선교 개척기 "이름 없이 빛도 없이" 제 1부 "하나님의 부르심" *** 정무흠 2015.03.21 2127
196 행복의 절정 정무흠 2015.03.16 2179
195 남의 잘못에 대한 관용 - 박정환 박사 정무흠 2015.02.25 2040
194 예수님을 구주로 믿는 7가지 증거 정무흠 2015.02.18 7633
193 할머니와 손자녀들! 제 6부 나의 사랑하는 외손자 신호 [1] 정무흠 2015.02.15 1995
192 임종연 집사가 보내온 신구약 성경, EGW Index, EGW books! 참으로 귀하고 보배로운 선물!!! 정무흠 2015.01.21 2167
191 그 영광의 빛 속으로~~~ 정무흠 2015.01.18 1991
190 할머니와 손자녀들! 제 5부 나의 사랑하는 손자 신혁 (박옥종) [1] 정무흠 2015.01.13 2184
189 할머니와 손자녀들! 제 4부 나의 사랑하는 손자 신욱! (박옥종) [1] 정무흠 2014.12.31 2244
188 할머니와 손자녀들! 제 3부 나의 사랑하는 외손자 신후!!! [1] 정무흠 2014.12.24 2180
187 내가 들은 아름다운 이야기 나누어 주리라! 정무흠 2014.12.22 2137
186 할머니와 손자녀들! 제 2부 나의 손녀 "신실" [1] 정무흠 2014.12.20 2170
185 사랑하는 자녀들이 교회를 떠나지 않고, 은총 입은 재림 성도로 살아가는 최대의 축복을 누리는 비결은~~~ 정무흠 2014.12.20 2200
184 미소로 보시는 하나님의 시선 정무흠 2014.12.18 2169
183 할머니와 손자녀들! 제 1부 첫 손자 신행 [1] 정무흠 2014.12.17 2173
182 주님의 손길, 내 영혼에 닿을 때 "그 여름에 만난 믿음의 전달자들" 정무흠 2014.12.09 2117
181 박옥종 여사의 시집 출간을 기리며 - 신계훈 목사 (삼육대학교 교수, 총장, 한국 연합회장) 정무흠 2014.12.07 2161
180 기독교의 하나님은 알지 못하였지만 하나님의 뜻을 깨닫고, 하나님의 뜻을 따라 살았던 사람들!!! - 박옥종 정무흠 2014.12.03 2165
179 살아계신 하나님의 성전 - 박옥종 정무흠 2014.11.29 2127
178 부르심에 응하여 주를 따르니 - 박옥종 정무흠 2014.11.28 2166
177 사랑 정무흠 2014.11.21 2203
176 페스탈로찌 같은 교사가 되고 싶었다!!! 정무흠 2014.11.21 2168
175 그 영광의 빛 속으로~~~ 정무흠 2014.11.19 2168
174 새벽 가도 - 장시하 정무흠 2014.11.17 2167
173 나는 앞으로 이렇게 살고 싶다 - 박옥종 정무흠 2014.11.17 2169
172 매일을 - 박옥종 정무흠 2014.11.13 2066
171 구주 탄생을 영접한 은총 받은 사람들 [3] 정무흠 2014.11.12 2361
170 주의 음성 듣는 듯 - 박 옥종 정무흠 2014.11.11 2170
169 영혼의 눈을 떠서 - 박옥종 정무흠 2014.11.11 2168
168 언제나 예비되어 있는 사람 - 박옥종 정무흠 2014.11.09 2190
167 너는 참으로 충성되었는가? - 박옥종 정무흠 2014.11.06 2152
166 사랑은 다른 사람의 동기를 호의적으로 해석함 - 박정환 박사 [1] 정무흠 2014.11.05 2162
165 나를 살리신 이는 예수님이시라!!! [1] 정무흠 2014.11.05 2162
164 탄원 - 박옥종 정무흠 2014.11.04 2093
163 100세 건강 장수 비결!!! - US NEWS 정무흠 2014.11.04 2169
162 이민 생활에 성공한 다니엘 [1] 정무흠 2014.11.04 2168
161 주님의 손길, 내 영혼에 닿을 때 "그 여름에 만난 믿음의 전달자들" - 정경화 박사(샌디애고 교회 서명석 장로 부인) - [2] 정무흠 2014.11.03 2172
160 펼쳐 주시는 계획 따라 - 박옥종 정무흠 2014.11.01 2106
159 백숭기 교수님과 이국헌 교수님 강의 정무흠 2014.11.01 2260
158 영원한 길을 내가 가네 - 박옥종 정무흠 2014.10.31 2096
157 은총의 길 정무흠 2014.10.31 2168
156 사도 바울은 왜 나사렛 이단의 괴수라는 칭호를 받았을까? [2] 정무흠 2014.10.27 2195
155 주의 은혜 이슬로 내려서 - 박옥종 정무흠 2014.10.26 2139
154 한국일보 LA 기사 - "시집 [영원을 걸으며] 발간한 69세 박옥종 여사" "청소년 위한 작품 쓰고싶어" "인생의 희비, 신앙심 섬세히 그린 30여년 틈틈이 쓴 2백여편 수록" 정무흠 2014.10.25 2168
153 한국일보 시카고 기사! "끝없는 감사와 찬양의 삶" "시선 [영원을 걸으며] 펴낸 박옥종 여사]" "[청상의 망부석] 40년의 한과 고통 2백편의 신앙시로 승화시킨 역작" 정무흠 2014.10.25 2166
152 그 크신 은혜를 - 박옥종 [1] 정무흠 2014.10.25 2171
151 믿음으로 주 앞에 나아가리라 - 박옥종 정무흠 2014.10.23 2168
150 너는 온전하여 아무 흠이 없구나 - 박옥종 정무흠 2014.10.21 2097
149 (페스타롯지 같은 교사가 되고 싶었다 - 박옥종 - 그영광의 빛 속으로 제 3부 "6.25 동란, 고난의 세월, 가난 속에 핀 꽃" 중에서) [1] 정무흠 2014.10.17 2209
148 ***그 영광의 빛 속으로!!!-6.25로 사랑하는 남편을 잃고, 불치병과 가난과 절망의 구렁텅이에서 구세주를 만난 여인의 파란만장한 삶의 이야기(박옥종 Lilian Chung)*** [1] 정무흠 2014.10.17 2164
147 주님의 뜻 내 안에 이루어지고 - 박옥종 정무흠 2014.10.16 2124
146 Birthday Poem For My Father - Lily Chung,MD (정무흠 목사의 딸) 정무흠 2014.10.16 2169
145 그 영광의 빛 속으로 - 박옥종 정무흠 2014.10.14 2160
144 최고의 건강 장수 식품은 콩!!! 정무흠 2014.10.12 2161
143 가장 힘들 때 기도응답하신 하나님!!! 박형종 목사 체험 간증!!! 정무흠 2014.10.12 2167
142 주께서 열어 놓으신 그 길을 - 박옥종 정무흠 2014.10.11 2174
141 ***북아태지회장 이재룡 목사 추천사 - 박옥종 시선 "영원히 새로운 것"*** 정무흠 2014.10.10 2172
140 기쁨의 새벽길 - ***박옥종 시선 "영원히 새로운 것" 중에서*** 정무흠 2014.10.10 2110
139 한 소년을 위한 기도 정무흠 2014.10.09 2162
138 주의 영 충만하여 정무흠 2014.10.07 2158
137 내가 이런 사람 되기를 - 박옥종 정무흠 2014.10.06 2115
136 여호수아의 기도를 들으사 정무흠 2014.10.06 2178
135 사랑을 터득 못한 이 죄인을 - 박옥종 정무흠 2014.10.05 2166
134 정초의 기도 - 박옥종 정무흠 2014.10.03 2179
교회소식
앨범
.
Copyright © grkasda.com All Right Reserved
100 Sheldon Blvd SE, ‎Grand Rapids, MI 49503